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경북 화재 2849건 발생, 2020년 전년대비 소폭 감소부주의로 인한 화재 1,346건으로 전체 절반 가까이 차지

단독주택, 주거시설 화재 건수의 71%(495건)ㆍ사망자도 72% 차지 
겨울철 1월과 2월에 화재발생 가장 많이 발생

[대구=정진석 기자] 경북소방본부는 지난해 지역 화재발생 현황을 분석 한 결과, 2849건의 화재발생과 208명의 인명피해(사망 21, 부상 187), 375억여 원의 재산피해(부동산 146억, 동산 229억)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화재 발생건수는 2020년 보다 14건(0.5%), 재산피해는 97억여 원(20.6%) 감소한 반면 인명피해는 24명(13%) 증가했다. 다만, 사망자는 6명(22.2%)이 줄었다.

장소별 화재 발생은 주거시설(690건), 쓰레기 및 야외(630건), 공장‧축사 등 산업시설(479건), 차량(411건)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단독주택은 주거시설 화재 건수의 71%(495건)를 차지했고, 사망자 또한 15명(72%)이 발생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원인별로는 부주의(1,346건), 전기적 요인(508건), 원인미상(409건) 순으로 나타났다.

부주의 화재 용접‧절단은 2020년 보다 37.7%(40건) 줄었지만 가전제품 사용 부주의 73%(46건), 불씨 등 방치 8.2%(21건)가 늘어 여전히 가장 많은 화재 원인으로 분석됐다.

월별로는 겨울철인 1월(353건)과 2월(336건)에 가장 많았고, 4월(284)에도 건조한 기후 탓으로 많은 화재가 발생했다.

시간대별로는 활동이 가장 활발한 오후(12~18시)에 1096건으로 가장 많았고, 심야(00~06시) 시간대는 332건으로 가장 적었다.

하지만, 사망자가 7명이나 발생해 야간 주거시설에서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영팔 경북도 소방본부장은 “안전한 경북을 만들기 위해서는 도민 모두가 화재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고 안전 수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철저한 예방대책 추진으로 안전하고 행복한 경북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라고 밝혔다.

 

대한일보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